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에게는 초등학교 3학년인 아들이 하나 있습니다. 어려서부터 제가 컴퓨터에서 작업하던 모습을 보며 자란 이 녀석은 커가면서 제가 하는 작업을 따라 하려고 노력하였습니다.

어려운 프로그래밍을 배우려는 이유는 단 하나입니다. 그토록 좋아하는 게임을 직접 만들 수 있다는 것입니다.


어린 아들에게 프로그래밍을 권유하고 싶은 생각은 없지만, 컴퓨터로 게임만 하는 것보다 프로그래밍 공부를 해보겠다는데 딱히 말릴 이유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관련된 책도 사주었지만, 영어가 기반인 프로그래밍 언어와 VS, Xcode 같은 복잡한 툴을 사용하기에는 아직 어렸습니다.

관심이 없어진 줄 알았는데, 어느날 이 녀석이 티스토리에서 블로그를 만들어 아래와 같은 플래쉬들을 올리고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 건 어려워서 못하고, 플래쉬는 조금씩 적응을 해나가고 있었나 봅니다. 플래쉬의 액션 스크립트도 약간 쓸 줄 알게 되고, 이제 배우기 쉬운 프로그래밍 언어를 조금씩 가르쳐 볼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구글에서 아이들을 위한 쉽고 재미있는 개발 환경을 찾다가, 우연히 squeakland라는 곳을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squeak을 아이들을 위한 교육적인 목적으로 활용는 것에 관해 나와 있는 사이트였습니다. 아~ 바로 이거다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다가 거기서 본 한장의 사진에서 어디선가 본 듯한 얼굴을 보았습니다.

바로 현대적 PC를 제안하고, OOP의 개념을 확립하고, 스몰토크를 만든  엘런 케이...

(이 사진이 있는 홈페이지에도 엘런 케이라고 언급이 없으니 확실하지는 않지만 콧수염이랑 윤곽이랑 비슷한 것 같습니다.)
사진출처:squeakland

프로그래밍이나 컴퓨터 관련 책에 전설처럼 등장 하는 그가, 이 세상 사람이 아닌 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그는 지금도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었습니다.

사이트를 둘러 보니 squeak은 엘런 케이가 애플에서 그의 오랜 동료들과 시작한 프로젝트였습니다. 엘런 케이는 아이들을 위해 현대 PC 환경에 많은 영향을 준 그 유명한 다이나북을 제안하고, 그 뒤에도 어린이의 컴퓨터 사용에 관해 여러 연구를 진행하였습니다. 그런데 아직까지도 이 분야에서 계속 활동을 하고 있었던 것이었습니다.. 정말 아이사랑이 남다른 분 같습니다.
 
아무튼 저는 squeak을 다운 받아 실행시켜 보았습니다. 찾아보니 한국스퀵 사이트가 있길래, 이 곳에서 한국어 버젼을 다운 받았습니다. (세상엔 참 고마운 분들이 많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는 squeak 맥버젼을 실행시켜 본 모습입니다. 개인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개인적으로는 UI가 화려하다거나, 이쁘다는 느낌은 받지 못했습니다.

그 뒤 squeakland에 있는 drive a car 예제를 따라 해 보았습니다. 차와 핸들을 그리는 시간을 제외하고 자동차를 핸들로 조종하며 움직이게 만드는데 걸린 시간은 단 1분도 안되었습니다. 시키는대로 따라해 보고, 결과물을 본 저는 경악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뭐 이런게 다 있지...

아래는 제가 그린 차가 움직이고, 소리를 내고, 원하는 방향으로 움직이게 만드는 스크립트입니다. 모든 작업은 마우스로 하였기 때문에, 스크립트라고 하기도 그렇습니다. 가장 감명 받은 부분은 [붕붕카 돌기][핸들의  머리방향]을 결합 시킬 때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마우스로 작업을 하는 동안 squeak은 아래와 같이 스몰토크 코드를 생성해 놓았습니다. 스몰토크의 아래와 같은 문법때문에 위의 액션 블록이 쉽게 스몰토크 코드로 바뀔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퇴근 후, 집에 가서 아들에게 사용하게 해 보았습니다. 결과는 역시 대성공. 아들 녀석은 자기가 그린 오브젝트들을 마음대로 다룰 수 있는 걸 보고 무척이나 좋아하였습니다. 나 같은 아빠들을 위해 조만간 이 블로그에도 squeak의 사용법에 대해서 간단하게 소개해 볼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queak은 아이들 놀이/교육의 용도로만 제작된 것은 아닙니다. SmallTalk-80과 개발환경, 기본 라이브러리를 가지고 있어, 전문적인 개발자도 원하는 용도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좌측은 Squeak에서 간단한 SmallTalk 소스를 작성하고 실행해 본 이미지입니다. 위의 모습과 달리 개발툴의 냄새가 납니다.

실제 한국 스퀵 사이트는 스퀵으로 만든 웹서버와 웹 어플리케이션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한 Squeak VM이 있으면 웹브라우져 상에서도 java 처럼 실행이 가능합니다. 아래는 파이어폭스에서 squeak으로 만든 프리쉘을 실행시켜 본 모습입니다.

이 게임 외에도 테트리스 등의 게임을 해당 사이트에서 확인하고 실행해 볼 수 있습니다.
 



제게 있어 엘런 케이는 오래전 책에서나 존재하던 사람이었습니다. 이제 세상이 좋아져 웹상에서  최근에 올린 그의 글들을 볼 수 있고, 이런 프로그램 까지 쓸 수 있게 되다니... 엘런 케이 아저씨 존경합니다.

"The best way to predict the future is to invent it."
(미래를 예측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미래를 만드는 것이다.)
- Alan Kay -